금융 금융일반

사채자금 대출용 논란

임대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26 06:49

수정 2014.11.07 12:34


한국은행이 콜금리를 전격 인하한 뒤 금융기관의 예금금리가 인하되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예금금리를 올린 신용금고가 있어 화제다.

현대스위스신용금고는 26일 대출자금 확보를 위해 1년 만기 정기예금금리를 종전 연 7.1%에서 연 7.5%로 0.4%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현대스위스금고는 300억원을 목표로 선착순으로 예금을 받고 있으며 인터넷을 통해 예금할 경우 0.1%포인트를 추가로 지급, 연 7.6%의 예금금리를 적용키로 했다.

이 금고 관계자는 “사채시장 이용자들을 위한 소액 신용대출이 큰 인기를 끌고 있어 이에 대한 대출자금 마련을 위해 자금확보가 필요한 실정”이라며 “예금금리가 인하되는 추세에서 오히려 금리를 올리기 때문에 고객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현대스위스금고의 대출이 사채시장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이기 때문에 여신의 부실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임대환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