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세리, 6주만에 LPGA투어 출격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박세리(24·삼성전자)가 6주만에 미국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다.

박세리는 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바일의 로버트 트렌트존스 트레일골프장 마그놀리아그로브 크로싱코스(파72· 6231야드)에서 열리는 AFLAC챔피언십(총상금 75만달러)에 모습을 드러낸다.

박세리에게 이 대회는 지난달 20일 끝난 캐나디언오픈에서 공동 3위를 차지하고서 무려 5주를 쉬고 나서는 경기다. 당초 3개 대회만 쉬려던 박세리는 테러 여파로 세이프웨이클래식이 취소된 데다 비행기 여행이 꺼림칙해 지난주 아사히료쿠켄 인터내셔널마저 건너 뛰어 휴식 기간이 길어졌다.

AFLAC챔피언십은 총상금이 75만달러에 불과하지만 현역에서 뛰고 있는 LPGA 명예의 전당 멤버와 최근 3년간(99∼2001년) 투어 대회 우승자들만 초청받아 출전하는 ‘챔피언끼리의 대결장’이다.

LPGA는 이 대회를 시작으로 남은 공식 대회는 모두 일정한 자격을 갖춘 선수들만 초청해 치른다. 이번 대회에 초청받은 선수는 단 40명으로, 컷 오프가 없어 꼴찌를 해도 5000달러 가까운 상금을 받는다.

지난해 이 대회를 제패한 캐리 웹(호주)이 역시 박세리와 함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지만 시즌 상금왕을 거의 굳힌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불참한다.

통산 3승을 올린 김미현(24· KTF)이 우승 갈증을 씻을지 여부도 관심거리다.

지난해와 올해 각각 1승씩을 올린 박지은(22·이화여대)과 올해 생애 첫 우승을 따낸 박희정(21·채널V코리아)도 출사표를 던졌다.

98년 스테이트팜레일클래식 챔피언 자격으로 지난해까지 출전권을 받았던 펄 신(34)은 올해부터 출전 자격을 잃었다.
3인1조로 묶는 일반 투어 대회와 달리 2명씩 맞대결을 펼치는 대회 방식도 팬들의 흥미를 끈다.

박세리는 28일 새벽 0시27분 애니카 소렌스탐의 동생 샬로타와 함께 티 오프하며 박지은은 0시9분 로라 데이비스(영국)와 장타 대결을 펼친다.

박희정은 0시45분 ‘미국의 희망’으로 떠오른 로지 존스와 경기를 시작하고 김미현은 제니스 무디(스코틀랜드)와 28일 오전 2시51분 1번홀을 출발한다.

/ chchoi@fnnews.com 최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