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주택銀, “하이닉스 지원안해”


김정태 주택은행장은 현재 살로먼스미스바니(SSB)에서 제시한 하이닉스반도체의 지원안만으로는 이 회사의 생존을 보장할 수 없는 만큼 하이닉스에 대한 신규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행장은 하이닉스에 대한 최후의 카드로 하이닉스 여신을 파는 이른바 익스포저 매각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외환은행은 하이닉스 반도체에 대한 신규자금 지원규모를 당초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늘려 추석후 열릴 채권단 전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김행장은 26일 외국인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한 전화설명회(콘퍼런스콜)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하이닉스반도체로부터 현재 건질 것이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며 “SSB측이 제시한 5000억원의 신규지원만으로는 하이닉스가 살아날 수 없다고 판단해 이 회사에 대한 지원안에 반대했다”고 말했다.


김행장은 “하이닉스에 대한 여신을 해외에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으며 매각 대금은 구조조정법이 시행되면 사는 쪽에서 더욱 유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행장은 “증시활성화 차원에서 최근 주택은행이 1조원의 펀드를 조성키로 하고 이중 6000억원을 투자했지만 추가투자는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국민은행도 주식 투자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행장은 또 국민은행과의 합병문제와 관련, “증시상황이 크게 악화되고 있어 주식매수청구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아직 주가가 여유있는 상황이어서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행내에 태스크포스팀을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