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감현장-재경위] “통계오류 관련자 문책하라”


국회 재경위는 26일 통계청과 국민경제자문회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통계청의 오류 통계와 2차 추경문제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

통계청에 대한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5월사이 소비자 물가지수를 토대로 산정해야하는 실질임금을 생산자 물가지수 기준으로 발표한 오류에 대해 관련자 문책을 요구하는 등 책임을 추궁했다. 민주당 정세균 의원은 “엉터리 실질임금 통계로 국가 통계기관으로서 공신력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고 한나라당 안택수 의원도 “통계청의 경제관련 발표가 현실과 상당히 괴리돼 정확한 경기판단을 어렵게 한다”고 질타했다.


국민경제자문회의에 대한 국감에서 민주당 홍재형 의원은 “지난 20일 국민경제자문회의는 9차회의를 열어 제2차 추경편성을 포함한 재정확대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2차 추경 여부와 재정지출 확대규모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반면 한나라당 안택수 의원은 “정부는 재정지출에 대한 명확한 입장정리를하지 못한 채 ‘2차추경을 하려고 해도 정치권에서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경기침체책임을 야당에 돌리려 한다”며 2차추경 편성 여부를 물었다.

자문회의 사무처장 자격으로 출석, 답변에 나선 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은 이에대해 “정부는 추경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만 국채발행을 할 것인지 아니면 불용예산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할지, 추경규모를 얼마로 할지는 여야와 사전에 협의해서 어느 정도 협의가 이뤄지면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