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골프일반

[골프 신상품-흥아타이어공업] 딱딱함 보완·터보기능 강화한 신개념 볼

파이낸셜뉴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28 06:49

수정 2014.11.07 12:32


국내 골프볼 제조기술의 선두주자로 브랜드 파워 1위를 자랑하는 흥아타이어공업㈜이 올해 새로 내놓은 빅 야드 ‘3피스 I.C.B.M’ 공인구(사진)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 제품은 기존 3피스의 단점인 딱딱함을 극복하고 초소프트, 중탄도 개념을 도입한 신개념 골프볼로 터보 기능으로 인해 헤드스피드가 느린 사람에게 적합하다.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흥아타이어공업이 미국, 일본에 이어 3번째로 하이 엘라스토머를 개발,실용화했기 때문이다. 볼의 중간 커버로 사용한 ‘하이 엘라스토머’는 우레탄보다 탄성이 좋고 아이오노모보다 내구성이 뛰어난 특수소재다.

무엇보다 이 소재는 드라이버 샷이나 아이언 샷때 충격에너지를 흡수해 탄성에너지로 변환시켜주기 때문에 비거리의 탁월한 증대를 낳는다. 뿐만 아니라 볼에 걸리는 사이드 스핀이 적어 방향성이 뛰어나고 탄도가 높아 초보자라도 충분한 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반면 어프로치 샷 때는 하이 스핀을 유도, 컨트롤이 쉬운 게 이 볼의 강점이다.

한편 흥아측은 이 제품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아 유럽과 일본,미국 등에 이미 345만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이와함께 흥아타이어공업은 지난해 연간 생산능력을 180만박스(12개 들이)에서 220만박스로 늘리기 위해 설비투자를 완료하는 등 기술개발에도 온힘을 쏟고 있다. (02)595-9816∼9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