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서울은행 펀드에 매각”


정부는 서울은행 매각 대안으로 국내 뮤추얼펀드에 넘기거나 국내 우량은행의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는 도이치방크 캐피탈파트너(DBCP)와의 서울은행 매각협상이 여의치 않은데 따른 것이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28일 서울은행 민영화와 관련, “은행이 하나 이상 포함된 뮤추얼펀드에 서울은행의 지분을 매각하고, 경영은 펀드에 참여한 은행이 직접 담당하거나 유능한 외부 전문 경영인을 영입해 전담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서울은행을 국내 우량은행의 자회사로 두고 모은행이 서울은행의 경영을 책임지도록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며 “이 경우 모은행에 대한 감독당국의 관리를 철저히 하는 등 부실전염을 막는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재경부는 당초 DBCP와의 협상이 무산될 경우의 대안으로 우리금융지주회사로 편입시키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자산과 경영상태가 건전해진 서울은행을 우리금융에 편입해서 얻는 이점이 크지 않아 방침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상용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지난 27일 국정감사에서 “서울은행 매각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곧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 관련내용을 올려 서울은행 매각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 msk@fnnews.com 민석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