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판교 벤처단지 20만평 확정


판교 신도시에 20만평의 벤처단지가 조성되고 주거지역 90만평에 1만9700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정부와 민주당은 28일 오전 민주당사에서 강운태 민주당 제2정조위원장과 조우현 건설교통부차관,권오규 재정경제부 차관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를 갖고 이런 내용의 판교 신도시 개발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당정은 이날 판교신도시 벤처단지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10만평 늘린 20만평으로 넓히고 연구·벤처기업만 입주할 수 있도록 했다.
이곳에는 수도권 정비계획법상 공장총량제 적용 대상이 아닌 제조업벤처(60평 이하)기업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벤처단지 용적률은 100%를 적용하되 개발계획 수립때 벤처단지 추가 수요가 있을 경우 확대 여부를 협의,결정키로 했다.

벤처용지가 20만평으로 확대됨에 따라 판교신도시 주거단지는 당초 100만평에서 90만평으로 축소됐다.주택건립 가구수는 아파트,연립,단독주택을 합쳐 1만9700가구로 당초 계획대로 유지키로 했다. 대신 아파트 층고를 당초 10층 이하에서 15층 이하로 상향 조정했다.

건교부는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관계부처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말까지 지구지정을 마칠 계획이다.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이 완료되면 2003년말까지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보상에 착수,오는 2005년 12월부터는 주택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판교신도시내 아파트 입주는 도로·전철,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이 완료되는 2009년부터 시작된다.

/ jhc@fnnews.com 최종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