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자동차산업 육성방안]미래車 개발 1조2500억 투입

이민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9.29 06:49

수정 2014.11.07 12:31


정부는 내년부터 10년간 업계와 공동으로 1조2500억원을 들여 ‘미래형 자동차 기술개발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또 대우자동차의 제너럴모터스(GM)로의 매각이후 전환기에 처한 국내 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해 2005년까지 자동차 부품 기술인력 2500명을 양성키로 했다.

산업자원부는 자동차 산업의 향후 정책방향을 질적 성장과 아시아 지역 생산거점화로 설정하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자동차산업 발전방안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GM 매각에 따른 여건변화=지난 99년 8월 대우차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이후 2년만에 GM이 채권단 및 대우차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으로써 국내 자동차 산업은 또 한차례의 격변기를 맞게 됐다.

워크아웃이후 대우차의 시장점유율은 브랜드 가치의 하락으로 계속 추락했다. 국내 시장점유율은 99년 18.7%에서 지난해 16.9%, 올 1∼8에는 11.6%로 급감했다.
수출점유율도 같은 기간 30.7%→22.9%→15.5%로 쪼그라든 형편. 반면 현대·기아의 시장지배력은 76%로 상승했다. 산자부는 GM매각으로 소비자 신뢰가 회복되면 대우차의 형편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자동차산업 정책 기조=정부는 GM 매각이후 대우차가 단순 하청생산기지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하고, 아시아 주요 생산거점으로 육성키 위해 개발, 생산, 품질관리, 생산, 애프터서비스 등에서 선진 경영기법을 접목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 전략적 제휴 및 글로벌 소싱을 통한 선진경영기법 구축과 첨단핵심기술 확보로 질적 성장도 도모키로 했다.

◇세부 지원 내용=이를 위해 우선 국내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고 보고 인하대, 부산대, 전북대, 울산대 등 7개 대학에 설치한 자동차 분야 ‘지역기술혁신센터’(TIC)사업을 활성화하고 기술인력 사업도 본격 궤도에 올리기로 했다. 자동차 부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신뢰성 평가센터 운영 및 표준화 지원도 강화한다.

그동안 역점을 둬온 ‘G7 차세대 자동차 기술개발사업’은 내년에 마무리한 후 하이브리드·연료전지 자동차 등 미래형자동차 개발에 매달릴 계획이다. 세계 부품산업의 대형화 추세와 글로벌에 맞춰 국내 부품업계의 전문화 및 대형화를 이끌어낸다는 복안도 세웠다.

◇대우차 협력업체 대책=대우차 협력업체는 생산감소, 납품단가 인하 등으로 심각한 자금압박을 받아왔다.
대우차 부도가 난 지난해 11월이후 30여개가 잇따라 쓰러졌다.

정부는 이들 업체의 미지급 정리채권 8400억원 중 일부와 법정관리이후 신규 발생한 채권 1600억원은 GM이 인수한 2억5000만달러로 우선 지급하고, 자금부담이 심한 부품업체는 산업은행을 통해 1223억원을 융자 지원토록 할 방침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자동차 부품업체의 신제품 개발 및 설계 기술이나 품질경쟁력이 선진국에 비해 뒤처지고 있다”며 “인프라 구축 등이 제대로 작동하면 자동차 산업 도약에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Imj@fnnews.com 이민종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