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KOTRA 중국교역보고서] 韓·中수교후 수출 7배 늘어


한·중 수교후 중국에 대한 우리의 수출이 약 6.84배로 증가하고 투자는 약 26배로 늘어나는 등 한·중 경제협력 규모가 급신장하고 있다.

2일 KOTRA는 한·중 수교 10주년을 기념, 수교이후 양국간의 교역 및 투자와 중국의 경제 성장에 대해 정리한 ‘대중국 수출·투자 무엇이 어떻게 변했나’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KOTRA는 이 보고서를 통해 지난 92년 8월 양국 수교후 중국의 10대 수출품목 구성비 변화와 교역및 투자 추이 등에 대해 분석했다.

◇교역=대중 수출은 지난 92년 26억5000만달러에서 지난해 181억9000만달러로 무려 6.84배 규모로 늘었다. 지난 92년 37억3000만달러였던 대중 수입도 지난해 133억달러를 기록,3.56배로 늘었다.

무역수지 측면에서는 지난 81년부터 92년까지 만년적자를 면치 못하다가 수교 이후인 93년부터 직접투자에 따른 원부자재 수출 증가로 흑자체제를 맞았으며 93년이후 올 3월까지 누적 흑자 규모는 321억4000만달러에 달하고 있다.

◇투자=92년 말 271건, 2억600만달러였던 대중국 투자액(실행기준)은 지난해말 6054건, 54억500만달러에 달했다.
투자건수로는 22.3배, 투자금액으로는 26.2배가 증가한 것이다.

특히 투자건수면에서는 중국이 우리의 최대 투자대상국이 됐다. 지난 92년말까지 76만달러 수준이었던 건당 평균 투자액도 지난해말에는 89만달러로 증가, 투자가 대형화되고 있으며 투자 대상업종도 다양화돼 투자건수 기준으로 92년 93.4%에 달했던 제조업 비중이 지난해는 87%로 낮아졌다.

/ blue73@fnnews.com 김종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