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車 내수 폭발…5년만에 월간 최대


오는 7월 특소세 인하 조치 환원 방침 등에 힘입어 자동차 내수판매가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 현대·기아·대우·쌍용·르노삼성 등 완성차 5사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내수판매는 15만2040대로 지난 97년 8월(15만2940대) 이후 4년7개월만에 처음으로 15만대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4월의 12만7337대보다 19.4%, 지난 3월의 14만1190대보다 7.7% 각각 늘어난 것이다.


이처럼 내수판매가 급증한 것은 저금리와 경기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 특소세 인하 조치 환원 임박 등의 요인으로 중·대형 승용차와 레저용차량(RV)을 중심으로 주문이 폭주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일부 인기차종은 계약물량이 3개월치 이상 밀려 있는 실정이어서 특소세가 환원되는 7월 이전까지 내수시장은 더 팽창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수출도 15만8277대로 지난해 같은달(14만7610대)보다 7.2%, 지난 3월(14만9991대)보다 5.5% 각각 증가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