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이강원 외환은행장 일문일답]“하이닉스 경영진 문책 검토”


이강원 신임 외환은행장은 2일 “하이닉스반도체에 대한 해외 매각 최우선 방침에 변함이 없고 독자 생존방안에는 신규지원이 없다”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다.이행장은 또 “하이닉스 경영진의 책임문제는 당연히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다음은 일문일답.

―하이닉스 이사회가 해외매각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부결한 이후 방침에 변화가 있나.

▲채권단의 시각과 입장에는 큰 변화가 없다.해외매각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독자생존을 추진할 경우 채권단의 신규지원이 없다는 방침에도 변화가 없다.

―해외매각 대상이 마이크론이 아닌 다른 회사로 바뀔 수도 있나.

▲현재까지는 마이크론과 가장 많은 접촉을 가져왔다.마이크론과의 재접촉이 가장 우선시될 수밖에 없다.

―하이닉스 경영진에 대한 문책은.

▲채권단이 마련한 MOU를 하이닉스 이사회가 부결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참으로 뜻밖의 결과였다.채권단이 마련한 방안을 이사회가 부결했으니 하이닉스 경영진의 책임문제도 당연히 검토돼야 한다.

―책임문제를 거론하려면 채권단의 출자전환 일정이 앞당겨져야 할텐데.

▲출자전환 등 기존에 확정된 일정을 앞당기는 계획은 아직 없다.

―외환은행은 합병 등 대형화방안을 가진 게 있나.

▲합병 등을 통한 대형화 추세에 외환은행도 적절하게 대응해야 한다.우선은 서비스 강화를 통해 승부를 걸겠다.그리고 대형화에 도움이 되는 여건과 기회가 왔을 때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다.

―서울은행을 인수할 의향은.

▲서울은행과의 합병이 도움이 된다면 정부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

―앞으로 경영 방침은.

▲우선 구조조정을 완벽하게 마무리해야 한다.구조조정은 비용과 기간을 줄이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비용을 줄이기 위해 기간이 길어지는 것을 방치하는 경향이 있다.기간이 길어지면 비용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우선 기간을 최소화하면서 비용도 최소화하는 구조조정을 진행하겠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