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1분기 주택건설물량 139% 급증


주택경기 호조로 지난 1·4분기 전국의 주택건설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9.3%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교통부는 지난 1·4분기중 전국의 주택건설 사업승인 및 건축허가 실적을 집계한 결과 총 14만1318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9062가구에 비해 139.3%나 늘었다고 6일 밝혔다.

이 기간 민간부문의 주택 사업승인 물량 및 건축허가 물량은 12만8791가구로 지난해 동기보다 무려 159.3%나 늘었다. 반면 공공부문의 주택건설물량은 1만2527가구로 지난해 동기 9385가구에 비해 33.5% 증가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8만4496가구가 사업승인 및 건축허가돼 지난해 동기보다 135.6%가 증가했다. 지방은 5만6822가구로 지난해 같은기간은 2만3205가구에 비해 144.9%늘어 주택경기 호조세가 지방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특히 서울의 경우 올 1·4분기 중 4만7487가구가 건설돼 지난해 같은기간 1만3974가구보다 239.8% 급증했다.
지방 대도시는 이 기간중 3만1372가구가 공급돼 지난해 같은 기간 6410가구에 비해 무려 389.4%나 늘었다.

주택 유형별 사업승인 및 건축허가 물량은 다세대주택이 6만4993가구로 가장 많았고 아파트 6만1849가구,단독주택 1만2296가구,연립주택 2181가구 순이었다. 건교부 관계자는 “이같은 주택건설 물량 증가세가 앞으로도 계속돼 주택가격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