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태평양항로 화물운임 인상 무산


아시아지역의 주요 해운사들이 추진하고 있는 태평양항로의 화물운임 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고 싱가포르 경제지인 비즈니스타임스가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지역 14개 해운사들의 모임인 태평양운임안정화협정(TSA)은 최근 운임을 20% 인상해 지난해 수준으로 회복시키는데 합의했으나 일부 해운사들이 선박수를 늘리면서 인상이 무산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TSA에는 한국의 현대해상을 비롯해 대만의 에버그린, 싱가포르의 넵튠오리엔트, 머스크 시랜드, P&O 네드로이드 등이 회원국으로 참가해 정기회의를 통해 해운운임을 결정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북미간 태평양 항로는 전 세계 해상 컨테이너 교역량의 6분의 1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비중이 커 이번 운임인상 무산은 다른 항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업계 전문가들은 올들어 해운수요가 미국의 경제회복과 해상교역 증가로 인해 6%가량 증가했지만 일부 해운사들이 신규선박을 잇따라 취항하면서 공급도 12%나 늘어 공급초과 현상이 이어진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 pch7850@fnnews.com 박찬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