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車 1분기 순익 5866억…창사후 최대


현대자동차는 1·4분기 순이익이 586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760억원보다 113.3% 늘어나는 등 창사 이래 최대 경영실적을 올렸다고 9일 밝혔다.

또 매출액은 같은 기간 대비 5조577억원에서 6조854억원으로 20.3%, 영업이익은 5138억원에서 5776억원으로 12.4%, 경상이익은 3245억원에서 8584억원으로 164.5% 각각 증가했다.

판매는 40만2766대(내수 18만9831대, 수출 21만2935대)로 지난해보다 내수판매는 22.7% 늘었으나 수출은 1.8% 줄어 전체적으로 8.4%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도 이날 1·4분기 순이익이 10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64억원에 비해 131%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7788억원으로 16.7%, 영업이익은 924억원으로 9.9% 늘어났으며 경상이익은 1645억원으로 132.3% 각각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률(매출액 대비 당기순이익)은 7%에서 13.8%로 높아졌다.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