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김병현, 시즌 첫홈런 맞고도 구원승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월드시리즈 악몽에서 탈출한 ‘닥터 K’ 김병현(애리조나)이 올시즌 첫 홈런을 허용하며 세이브를 놓쳤지만 시즌 첫 승을 올렸다.

김병현은 12일(한국시간)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3이닝을 던지며 삼진 4개, 2안타, 1실점했으나 6-5로 승리투수가 됐다. 올 시즌 10연속 세이브를 올렸던 김병현은 처음 세이브를 놓쳤으나 구원승을 거둬 시즌 1승10세이브가 됐고 방어율은 0.47에서 0.82로 올라갔다.

단 1개의 실투를 제외하곤 완벽한 투구였다.

애리조나가 5-4로 앞선 8회말 선발 랜디 존슨에 이어 등판한 김병현은 스콧 롤렌, 마이크 리버탈, 패트 버렐을 연속 3구 삼진으로 솎아내 9개의 공만으로 1이닝을 마치는 괴력을 보였다.

그러나 김병현은 9회말 첫 타자 트래비스 리를 2루 땅볼로 처리한 뒤 토머스 페레스에게 볼카운트 2-0에서 성급한 승부를 걸다 동점홈런을 두들겨 맞고 말았다.

지난달 29일 플로리다 말린스전 이후 9경기만에 첫 실점이며 올 시즌 처음 세이브를 놓친 상황이었다.
하지만 김병현은 연장전에서 다시 위력을 발휘했다. 10회초 애리조나는 2사 1루에서 주니어 스파이비가 2루타를 터뜨려 6-5로 앞섰고 김병현은 10회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랜디 존슨은 7이닝 동안 8안타로 4실점해 올 시즌 자신의 최다실점을 기록했고 7연승을 달렸던 필라델피아는 김병현의 쾌투에 제동이 걸렸다.

/조남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