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사 신용등급 ‘엉터리’…금감원 부원장도 최하위


‘금감원 부원장도 신용불량자(?).’

신용카드회사들이 무분별한 신용불량 판정으로 현금서비스 수수료에서 폭리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회원 신용등급 분류기준과 납득 가능한 수준의 등급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례로 정기홍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A카드 신용등급에서 최하위(5등급)에 분류돼 23.7%의 높은 수수료가 적용될 처지다. 강권석 부원장은 그나마 4등급으로 분류돼 21.8%가 적용되는 ‘혜택(?)’을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이성남 부원장보, 유흥수 부원장보, 황인태 전문심의위원 등 대부분 임원들이 하위등급으로 분류돼 높은 금리 적용대상으로 간주되고 있다.

고위당국자들한테까지 살인적 고금리가 적용된 것은 이들의 현금 서비스 이용실적이 적기 때문이다.
신용카드사 감독담당 임원이기도 한 정부원장은 “한번도 사용대금을 연체한 사실이 없다”며 납득못할 등급산정에 불만을 표시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신용등급 분류상에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현금서비스를 받지 않는 회원의 경우 사실상 카드사에 실질적으로 이익을 주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 초 현금서비스 수수료를 일률적으로 1.5% 내리면서 대부분의 회원에게 신용최하위 등급을 적용한 상태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