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안 쓰는 카드 ‘2000만장’


신용카드사들의 무분별한 카드발급에 따라 사용하지 않고 있는 신용카드가 무려 2000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7개 전업카드사와 19개 은행계 카드사가 발급한 신용카드 8933만장중 21.0%인 1878만장은 1년 이상 사용실적이 없는 휴면카드인 것으로 집계됐다. 즉 신용카드 5장중 1장은 해지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채 버려진 셈이다.

휴면카드는 2000년말 1083만장에 비해 무려 73%나 급증했으며 2001년 6월말 1246만장에 비해서도 50% 증가한 수치다.
또 휴면카드 비율은 지난해 6월말 18.1%에서 지난해 말 21.0%로 2.9%포인트 증가했다.

회사별 휴면카드 비율은 동양카드가 43.5%로 가장 높았으며 현대(42.4%)·외환(41.7%)·삼성(23.3%)·BC(19.2%)·국민(15.1%)?^LG(12.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7월부터 시행되는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에 3개월 이상 사용하지 않은 휴면카드의 갱신·대체 발급은 회원의 동의를 받아야 하고 발급 1개월 전에 이를 통보하도록 했기 때문에 휴면카드 증가세가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