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친인척 상시감시체제 구축


청와대는 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친형 건평씨의 인사청탁 관련발언 논란 과 관련, 대통령 친인척들의 부조리를 원천 차단하기위해 경찰 등 사정기관 을 중심으로 상시 감시체제를 구축키로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앞으로 대통령 친인척에 대해 사정기관이 철저히 감시 하게 될 것\"이라며 \"우선 관할 경찰이 상시 감시망을 편성해 관찰하고, 2차적 으로는부패방지위 등 관련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청와대 안에는 원래 사정비서관 산하에 팀(일명 사직동팀)이 있었는데 그 인원을 물려받아 새롭게 편성할 것\"이라며 \"청와대는 이들 기관 에 명단을 통보해 친인척들을 상시 관리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구설에 오른 건평씨 문제와 관련, 지난달 28일 문재인(文在寅) 민정수석을 건평씨가 살고 있는 경남 김해의 봉화마을로, 이호철 민정1비서관 을 노대통령 친인척들이 살고 있는 부산으로 각각 보내 진상을 파악하고 유사 사례 단속방안을 강구토록 했다.

문 수석은 \"어제 건평씨를 면담한 결과 장관 추천 부탁이 2건 있었지만 일종 의해프닝성으로 밝혀졌다\"면서 \"그러나 의혹이 제기된 것만으로도 대통령에 게 누가 될수 있는 만큼 그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부하고 경고했다\"고 밝 혔다.

문 수석은 또 \"인사 청탁을 받게 되면 손해만 보게되니까 절대 받지도 말고 하지도 말라고 신신 당부했다\"면서 \"특히 집안의 어른으로서 본인이나 친인척 에 대해잘 관리하고, 언행에 조심해 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