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원 22%가 비정규직 여성


은행의 비정규 직원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며 대부분이 여직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노조는 따라서 비정규직원들의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올 하반기께는 비정규직을 위한 단체협약도 만들 계획이다.

금융산업노동조합은 지난해 말 현재 국내 9개 시중은행 직원은 모두 8만3300여 명으로 이 중 21.8%인 1만8200여 명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작년 3월 말(19.1%)보다 2.7%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2개 은행 정도를 제외한 나머지 시중은행은 모두 비정규직 비율이 증가했다.

은행별로 보면 국민은행의 비정규직 비중이 30%를 넘었고 외환과 한미은행이 27%를 나타냈다. 신한·기업·제일은행의 비정규직 비중도 2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정규직의 84%에 달하는 1만5300명이 여성인 것으로 나타나 여성들의 고용불안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여성 은행 직원 3만3700명 중 45%에 달하는 것이다. 이처럼 여성 은행 직원들의 비정규직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창구 전담텔러나 콜센터 등 단순업무를 보는 여직원 대부분이 비정규직으로 채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외환은행의 경우 비정규직 중 94%가 여직원이고 신한·조흥은행은 90%이상, 국민·우리은행도 비정규직원의 80%이상이 여직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