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경제상황 인식차


한나라당이 3일 최근 경제위기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비상경제대책기구 설치를 제안한데 대해 민주당이 현 상황은 이라크전 발발 가능성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으로 현 상황은 비상상황이 아니라고 반박, 양당간 시각차를 보였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 대행은 이날 “최근 우리 경제는 무역적자가 잇달아 두달째 계속되고 있고, 물가는 1년8개월 만에 최고로 올랐으며 기름값은 천정부지로 치닫고 소비심리는 위축됐는가 하면 투자도 안되는 상황으로 IMF사태 직전 상황과 유사하다”며 “국회 차원 또는 한나라당과 민주당 당대당 차원에서 비상기구를 만들어 경제살리기에 전면적으로 나서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정세균 정책위의장은 “두달째 무역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이는 이라크전 발발 가능성에 따른 유가급등 등 일시적인 요인이 크다”며 “이라크사태가 해결되고 다른 경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 현 경제사정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는 만큼 우리당은 현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정의장은 또 “다만 지난 1월 노무현 대통령이 한나라당을 방문했을 때 공통공약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입법을 서두르기로 합의한 바 있기 때문에 3월중 여야 정책위의장 협의 후 4월 임시국회에서 예정대로 처리할 예정으로 실무접촉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 “유가와 물가인상 등 거시경제 지표 및 고용허가제와 주 5일 근무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는 여야정 정책협의회를 개최, 국민걱정을 해소하자”고 제안했다.

/박치형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