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부조리한’ 문명과 神, 9·11 테러 충격 형상화


뉴욕에 거주하며 줄곧 인간 삶의 뒷모습을 화폭이라는 용광로에 담아 왔던 화가 변종곤씨(55) 개인전이 4∼21일 서울 청담동 박여숙화랑에서 열린다. ‘신은 죽었는가’라는 주제의 이번 전시에는 9·11테러 당시의 충격을 상징적으로 담은 작품 20여점이 출품된다.

20여년간 뉴욕에 살며 회화와 조각이 결합된 아상블라주(assemblage) 작품을 제작해 온 그는 화려한 문명의 실상과 허상을 일기 형식으로 표현하고 있다..

아홉 개의 열쇠에 붙잡혀 허우적거리는 작품 속 인물은 현대자본주의에 함몰된 현대인의 고뇌를 처절하게 보여주며 신부와 수녀의 키스 장면은 신의 사망을 선고하고 있다.

변씨에게 9·11 테러는 충격 그 자체였지만 그는 이것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방법을 알았다.
오히려 “그런 사건이 없었으면 일부러 만들기라도 했을 것”이란 그의 표현처럼 그에게 그 사건은 창작의 숨결을 느끼는 ‘혼’이 되었다.

변씨의 아상블라주 작업은 주변에 버려진 물건들을 이용한다. 각종 쓰레기들이 그의 오브제인 것. 이번 전시회에서도 멋대로 조합한 뒤 회화적 요소를 가미한 독특한 작품을 볼 수 있다. (02) 549-75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