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꿈의 車’ 한자리에 모였다


세계 5대 모터쇼인 ‘2003년 제네바 모터쇼’가 4일 언론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됐다.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터쇼에는 세계 29개 완성차 업체 등 자동차관련 업체들이 대거 참가했다.

국내 업체로는 현대차, 기아차, GM대우차 등이 참가해 모터쇼를 계기로 해외시장 확대에 나선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 292평의 대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컨셉트카인 OLV를 비롯해 아토스, 베르나(수출명 엑센트), 클릭(겟츠), 쏘나타, 그랜저XG, 싼타페, 테라칸 등 12개 차종 21대의 차량을 출품했다.

기아차는 223평의 전시공간을 확보하고 오피러스와 쏘렌토·카니발·카렌스 등 양산차 9대, 컨셉트카 KCD-1 등 모두 12대를 선보였다.

기아차는 특히 국산 대형차로는 최초로 미국에 수출할 오피러스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이날 모터쇼장에서 신차발표회를 개최한다.


이번 오피러스의 신차 발표회는 국내 신차발표일인 오는 12일보다 빠른 것으로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오피러스를 선보인 뒤 유럽에는 6월, 미국에는 10월 출시할 방침이다.

GM대우차는 회사 출범 후 첫 해외모터쇼인 이번 행사에 170.9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마티즈, 칼로스, 누비라, 라세티(유럽수출명 뉴누비라), 매그너스(에반다) 등 양산차 9대와 컨셉트카 1대 등 총 10대를 출품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서울모터쇼에서 오토(Oto)라는 이름으로 공개한 컨셉트카도 스코프라는 이름으로 해외에 처음 공개하고 준중형 신차 라세티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유럽에 첫선을 보인 뒤 오는 7월 유럽에 시판할 예정이다.

/ leon@fnnews.com 이철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