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봄가뭄 걱정없다


건설교통부는 전국 14개 다목적댐의 저수율이 예년 평균을 훨씬 웃돌고 있어 올 봄에는 가뭄이 없을 것이라고 4일 밝혔다.

건교부에 따르면 전국 다목적댐의 저수용량 123억9800만t 가운데 이날 현재 총저수량은 61억5600만t으로 49.8%의 저수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의 저수율 35.8%보다 훨씬 높은 수치고 예년 평균인 44.4%보다도 월등히 높다.

한강 수계의 소양강·충주·횡성댐이 평균 45.2%, 금강 수계의 용담·대청댐이 57.1%, 낙동강 수계의 안동·임하·합천·남강·밀양댐이 50%, 섬진강 수계 주암·섬진강댐이 54% 등의 저수율을 각각 보였다.
이밖에 부안댐 65.6%, 보령댐이 59.7%의 저수율을 각각 기록했다.

건교부는 다목적 댐의 평균 저수율이 예년에 비해 높은 것은 지난해 홍수기 이후 물 가두기가 비교적 잘 됐던 데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겨울에 눈이 많이 왔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여기에 올해 기상청 강수 예보 등을 감안하면 우기가 시작되는 오는 6월까지 이들 다목적댐의 용수 공급 가능량은 52억t으로 용수 수요량 39억t을 훨씬 초과한다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