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손보사, 건전성 좋아진다


손해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국내 23개 손보사의 지급여력비율은 219.2%로 같은해 9월말보다 9.3%포인트 올랐다.


지난 2001년 12월말 215.0%까지 치솟았던 손보사의 지급여력비율은 지난해 3월말 190.2%로 떨어졌다가 6월말 197.2%로 상승한 뒤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금감원은 대다수 손보사들의 지급여력비율이 100%를 훨씬 넘고 소규모의 몇몇 회사들이 가이드라인 근처를 맴돌고 있지만 큰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손보사들의 순이익이 누적되면서 자금여력이 강화돼 지급여력비율도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