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행자·정통장관 사퇴공세


한나라당은 6일 진대제 정보통신 장관과 김두관 행정자치 장관에 대해 조각과정에서 ‘부실검증’의 난맥상이 드러났다며 사퇴 공세를 벌였다.

박종희 대변인은 이날 “김두관 장관이 95년 군수로 당선된 뒤 8개월동안 ‘남해신문’ 대표직을 유지하고 선거기간에 상대후보 비방기사를 배포하다 당선 후에는 군청기관지로 활용해온 사실이 밝혀졌다”며 “노무현식 파격인사의 문제점이 터져나온 것이며 인사검증을 제대로 거치지 않은 결과”라고 주장했다.

박대변인은 “더 큰 문제는 선거관리업무 책임자가 선거법 위반 전과자라니 누가 공정한 선거관리를 기대할 수 있겠느냐”며 “언론과 권력이 긴장관계에 있을 때 국민은 행복해질 수 있다고 한 김장관의 말은 남이 하면 불륜이고 자신이 하면 로맨스라는 식의 뻔뻔한 언동이 아닐 수 없다”고 공격했다.


진장관에 대해 배용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세계화시대에 걸맞게 능력을 갖춘 전문가가 필요하지만 장관으로서 도덕성에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면 어떻게 개혁을 말하고 부처를 이끌어갈 수 있겠느냐”며 “주민등록등본이라도 제대로 확인했으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인사검증의 허점을 지적했다.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규택 총무는 “진장관이 15년동안 거짓말을 하는 등 언행과 도덕성에 보통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다”며 “그냥 덮고가면 안된다”고 쟁점화할 뜻을 밝혔다.

김영일 사무총장은 “국가적 인재를 못쓰게 만들었다”고 말했고 최연희 사무부총장은 “진장관은 회사에서 신기술 개발하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될 것인데 사전검증 없이 멀쩡한 사람을 데려다 바보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