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노사, 주5일근무 재협상 추진


재계와 노동계가 주5일 근무제 도입 법안과 관련, 재협상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 한국노총은 지난 4일 조남홍 경총부회장과 김성태 노총 사무총장, 송훈석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등 3자가 만나 “국회 차원에서 양 노총 대표와 경총 대표를 불러 오는 31일부터 주5일 근무제 재논의를 공론화하기로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그러나 이날 모임에서는 재협상과 관련한 구체적인 시한과 일정을 못박지는 않았다.

송훈석 환노위 위원장은 “노사 당사자가 자율적으로 주5일 근무제에 합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다”면서 “만약 노사 당사자간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국회 단독으로 법안 처리를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성태 노총 사무총장은 “과거 노사정위원회에서 노사간 의견 접근이 된 부분이 있는 만큼 이에 기초해서 재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주5일 근무제와 관련, 노사정위에 불참해온 민주노총은 “지금까지 재협상 참여는 전혀 논의된 바 없다”면서도 “추후 재협상 제의가 있을 경우 검토해 볼 수는 있다”고 밝혔다.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국노총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국회에 법안을 노사정위에서 다시 논의할 것을 요구했으며, 경총과 대한상의 등 재계는 합리적인 안이 나오면 언제든지 수용할 수 있다는 다소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었다.

정부 입법안은 일요일을 유급으로 유지하고 오는 7월 1000명 이상 사업장을 시작으로 2007년 7월까지 20명 이상 기업에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하는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 jins@fnnews.com 최진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