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업 체감경기 변동 심화


기업 체감경기의 변동성이 심화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손길승)는 1일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108.1로 4월의 90.2에 비해 17.9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BSI 추이를 보면 지난 2월까지 3개월 연속 기준치인 100아래로 머물렀다가 3월 109.0으로 상승한 뒤 다시 4월 90.2로 하락했고 5월에 다시 108.1로 상승하는 등 변동성이 심화되는 추세다.

기업들의 경영실적을 나타내는 4월 실적 BSI는 87.7을 기록,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연속 100을 밑돌았다.

특히 계절적 추세를 제거한 계절조정지수는 90.2로 5월 전망치로는 지난 97년과 98년을 제외하고는 가장 낮게 나타났다고 전경련은 덧붙였다.


BSI가 100을 넘으면 이달의 경기가 전달보다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그렇지 않다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경련은 기업 체감경기 변동폭이 심화된 것은 이라크전의 단기종료에 따라 세계경기 불안요인이 줄어들고 어린이 날 등 휴일이 이어져 내수상승이 기대되고 있지만 북핵문제나 사스확산 등의 불확실 요인이 많아 기업들이 지속적인 경기상승에 회의적이기 때문이다.

이재수 전경련 조사본부 연구원은 “정부는 북핵문제에 대해 시나리오별로 철저한 대책을 마련, 경제주체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하며 적극적인 투자촉진책을 시행해야 한다”면서 “기업활동을 위촉시킬수 있는 총액출자제한제도 등은 재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