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가계 금융잉여 첫 마이너스


부동산담보대출의 급증으로 지난해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자산대비 금융부채비율이 선진국 수준을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말 현재 우리나라 가계의 금융자산대비 금융부채비율은 47.8%로 미국(29.1%), 일본(25%), 영국(29.6%)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높았다. 이는 최근 가계부채가 급증한 데다 실물자산 선호 경향 등으로 가계의 금융자산 축적이 선진국에 비해 더디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가계부채의 급격한 증가로 98년 75조5000억원에 달했던 가계의 금융잉여는 2001년 27조4000억원으로 축소됐고, 지난해엔 12조5000억원의 자금부족으로 전환됐다. 가계의 금융잉여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가계가 금융자산 증가규모를 초과하는 자금을 차입해 아파트 등 신축 부동산 같은 실물투자를 확대했거나 소비지출을 늘렸기 때문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