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4월무역 넉달만에 흑자


무역수지가 4개월만에 흑자를 기록했다. 자동차 수출은 월간 최대치를 경신했다. 또 사스의 영향으로 대중국 수출이 영향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4월 수출입실적(잠정)’에 따르면 수출은 158억62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131억8500만달러)보다 20.3% 증가했다. 수입은 지난해 4월(125억6000만달러)에 비해 18.2% 늘어난 148억52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지난 3월까지의 적자에서 벗어나 10억1100만달러의 흑자를 보였다.

4월 수출액은 종전 월간 최대치인 지난 3월(154억1000만달러)보다 많아 이라크전과 사스 등 악조건 속에서 선전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산자부는 밝혔다.

산자부 관계자는 “지역별로는 대중 수출이 4월 한달간 39.2%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1월(55.7%), 2월(81%), 3월(50.1%)에 비해 둔화되고 있어 사스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품목별 수출은 무선통신기기가 44.9% 증가한 것을 비롯해 자동차(39.8%), 가전(7.9%), 석유화학(4.1%), 철강(12.1%), 일반기계(4.4%), 선박(81.2%) 등이 증가한 반면에 반도체(-0.8%)는 2개월째 감소했고 컴퓨터(-1.5%)와 섬유류(-7.2%)도 줄었다.


자동차 수출액은 13억8000만달러로 월간 최대치를 경신했다.

수입은 원유 등 에너지가격이 하향 안정세를 보이면서 원자재 수입이 4월20일 현재 12.1% 증가에 그쳤고 자본재(10.9%)와 소비재(6.0%)의 증가세도 크게 둔화됐다.

산자부는 5월 이후 수출은 사스와 노사분규의 추이가 좌우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무역흑자 기조가 정착될지는 불확실하다고 전망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