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강욱순 ‘선두’, 매경오픈 1R


강욱순(38·삼성전자)이 올시즌 남자프로골프 개막전인 제22회 매경오픈(총상금 5억원) 첫날을 산뜻하게 열었다.

3년만의 대회 패권에 도전하는 강욱순은 1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고 보기는 1개에 막아 5언더파 67타를 쳤다.

모두 156명이 출전한 가운데 78명만이 경기를 마친 오후 4시30분 현재 강욱순은 석종율(34·두원테크), 리처드 백웰(호주) 등 2위 그룹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3년만에 상금왕에 복귀한 강욱순은 이로써 국내 최정상권 유지는 물론 자신이 올해 목표로 세운 일본 무대에서의 활약 가능성도 엿보였다.

강욱순은 “큰 위기도 없었고 모든 샷이 안정됐다”며 “동계기간 체력훈련과 최근 집중력 훈련에 치중했던 것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익산오픈에서 우승, 오랜 무명생활을 접고 스타대열에 합류한 석종율은 4개의 파5 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았으나 18번홀(파4)에서 보기 1개를 범해 2위에 올랐다.

백웰도 가장 짧은(169야드) 11번홀(파3)에서 행운의 홀인원으로 이글을 잡고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범해 3언더파로 공동2위에 나섰다. 한편 지난해 깜짝 우승을 차지했던 뉴질랜드 동포 아마추어 이승용(20)은 이븐파 72타로 1라운드를 마감, 공동 16위권을 달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