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지식관리시스템 구축, 포스코


포스코(대표 이구택)가 지식조사와 검색을 쉽게 해주는 지식관리시스템(KMS)을 구축, 전사적 지식경영활동에 본격 나섰다. 또 임직원들의 KMS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과감한 인센티브제도 운영키로 했다.


포스코는 2일 지난 1기 프로세서혁신(PI) 때 데이터 형태의 정보를 포스피아로 통합한 데 이어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2기 PI를 통해 문서 형태의 비정형 정보까지 지식관리 시스템으로 통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축한 신 시스템은 ▲등록한 지식과 마일리지를 볼 수 있는 ‘나의 지식’ ▲업무 관련 정보와 전문가 검색용 ‘퀵 서치’ ▲필요한 지식만 선택적으로 제공받는 ‘맞춤 지식’ 등의 메뉴로 구성됐다.

포스코는 시스템 이용을 장려하기위해 제출한 자료의 조회수가 높은 사원에 대해 마일리지를 제공, 누적 마일리지가 우수한 직원에게는 회장 표창을 수여하거나 승진 때 가점 부여 등 인사상의 혜택도 주기로 했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