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탱크 최경주 ‘줄버디 쇼’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대회 2연패 가능성을 높였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잉글리시턴골프장(파72·71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HP클래식(총상금 500만달러) 1라

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마지막 홀에서 안타깝게 더블보기를 범해 선두를 놓쳤지만 무려 9개의 버디를 잡아낸 최경주는 공동 1위 사다카타 아키오(일본), 폴 스탠코우스키(미국·이상 64타)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라 올시즌 첫승과 대회 2연패 달성에 청신호를 밝혔다.

최경주는 모처럼 드라이버샷, 아이언샷, 퍼팅의 ‘3박자’ 가 호조를 보인 가운데 17번홀까지 9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1번홀에서 경기에 들어간 최경주는 2번홀(파5)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한 뒤 6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낚았다. 또 8번홀(파3)과 9번홀(파4)에서 잇따라 버디퍼트를 떨궈 전반에만 5타를 줄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후반 들어서도 최경주는 11번홀(파5)에서 이글 기회를 아깝게 놓쳤지만 다시 1타를 줄였고 13∼15번홀에서 3홀 연속 줄버디를 낚으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그러나 마지막 18번홀(파4) 플레이는 아쉬움이 컸다. 드라이버샷이 페어웨이 벙커에 빠졌고 세컨드샷은 러프, 세번째 샷이 다시 그린 우측 벙커에 빠지는 등 천신만고 끝에 겨우 4타만에 온그린했다.
이어서 1.2m짜리 보기퍼팅마저 놓쳐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선두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최경주는 “지금까지 치른 1라운드 성적 중 가장 좋은 것 같아 기분은 좋지만 빨리 끝내고 싶은 마음에 위험을 감수하고 도박을 했던 것이 더블보기가 돼 아쉽다” 며 “그러나 실수를 발판삼아 더 현명하고 신중하게 경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일본프로골프 퀄리파잉스쿨(Q스쿨) 최종라운드를 건너뛰고 PGA Q스쿨에 도전장을 던져 공동 5위에 올랐던 ‘신예’ 사다카타는 8언더파를 몰아치며 선두에 올랐다.

/ g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