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사, 부실카드債 직접매입


신용카드사들이 공동으로 채권추심회사를 설립, 상각된 부실 카드채권을 직접 매입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신용정보회사도 부실채권 매입이 가능해진다.

2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4·3 신용카드 시장대책’ 보완책을 마련, 6일부터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의 이같은 조치는 최근 카드사들이 외국계 자본에 상각채권을 헐값에 매각, 국부유출 논란이 일자 서둘러 개선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 고위관계자는 2일 “부실채권 회수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카드회사들이 공동으로 채권추심회사를 설립, 상각된 카드 부실채권을 매입하는데 합의했다”며 “세부적인 사안을 현재 카드채권관리협의회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사후정산방식(수수료율 공제) 등을 통해 자산관리공사(캠코)가 부실채권을 매입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며 “이 방식이 도입되면 부실채권 매각 가격이 올라가는 효과와 아울러 국부유출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캠코가 현재 제시하고 있는 부실채권 가격은 장부가격의 15%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부실채권 가격이 5%포인트 이상 인상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함께 그는 “신용정보회사에 부실채권을 매입할 수 있도록 업무범위를 확대해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며 “이렇게 될 경우 부실채권을 매입할 수 있는 기관이 늘어나 카드사 상각채권의 가격이 인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밖에 최근 카드채의 금리상승으로 일부 기관투자가들이 카드채 매입의사를 밝힘에 따라 신규발행 카드채는 만기연장 대상에서 제외, 기관투자가의 카드채 매입에 따른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