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초·송파·강동구, 투기지역 지정 가능성


서울 서초, 송파, 강동구가 이달 중 부동산 투기지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2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현재 이들 지역에 대해 부동산가격 및 거래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투기혐의가 있는 부동산 거래에 대해서는 국세청이 강도 높은 세무조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아울러 정부는 미군기지 이전 등을 앞두고 최근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서울 용산구에 대해서도 시장 흐름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이들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투기지역 지정요건에 해당할 경우, 이달말 열리는 부동산가격안정심의위원회에서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양도세 중과 등 투기억제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한국은행이 콜금리를 낮추더라도 경기 하락세가 심화되고 있어 부동산 투기에 따른 집값 상승요인이 높지는 않다고 판단하고 있으나, 국세청이 지난달 말 기준시가를 조정하는 등 부동산가격이 지난해 상당폭 올라 투기심리를 사전에 적극적으로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서울 강남구와 경기 광명시를 투기지역을 지정, 양도소득세를 실거래가 기준으로 과세키로 한 바 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