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외평채 가산금리 사상최저


북한핵문제 해결을 위한 다자간 노력이 가시화되면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의 가산금리가 사상 최저로 떨어지는 등 금융기관의 해외 차입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

재정경제부는 1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시장에서 거래된 외평채 가산금리가 전날보다 0.01%포인트 떨어져 미국 재무부채권(TB) 기준 1.02%에 거래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98년 외평채 발행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외평채 가산금리는 북한핵문제에 대한 우려가 증대하면서 지난 3월12일 1.97%까지 올랐으나 한·미 정상의 북한핵문제 평화적 해결원칙 확인과 성공적인 해외설명회(IR) 등으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최근에는 3자회담 등에서 북한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난달 25일 1.19%, 29일 1.14% 등으로 계속 낮아졌다.

재경부는 외평채 가산금리가 떨어짐에 따라 금융기관들의 외화차입 여건이 개선되고 상반기에 예정된 10억달러 규모의 외평채 발행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