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김정태행장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질것”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최근 감사원 특감연장 이후 자신의 거취문제를 둘러싸고 낙마설이 나도는데 대해 “책임질 일이 있으면 확실하게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김행장은 2일 월례조회에서 직원들에게 “최근 본인의 거취에 대해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책임질 일에 대해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은행권이 직면한 문제는 기본과 원칙에 충실해야 극복할 수 있다”며 “최근 SK글로벌과 해외점포 문제, 기업금융(RM)지점 신설과 소호(SOHO)와의 분리문제, 신탁문제 등 모든 부문에서 과거의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최근 국민은행에 대해 임직원의 접대비 법인카드 사용내용과 전산시스템 도입,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한 내용등을 둘러싸고 보름간의 본감사외에 추가감사에 돌입했다. 금융계에서는 감사원,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의 강도높은 감사 이후 최고경영진에 대한 물갈이 인사가 있었던 전례를 들어 이번에도 ‘코드’가 맞는 새 사람을 앉히기 위한 수순이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