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PK, 개혁신당 외곽 지원


‘PK(부산경남)발’ 정치개혁의 바람이 거세다.

경남지역의 개혁 및 진보세력 연대를 주창하는 ‘참여개혁운동본부’(이하 경남참여본부·위원장 김용기 경남대교수)가 2일 발족한데 이어 9일 부산지역 개혁정당추진기구인 ‘부산정치개혁추진위원회’(이하 부산정개위·위원장 조성래 변호사)가 출범한다.

경남참여본부는 2일 창원시 경남도여성회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공동대표로 김용기교수와 차정인변호사(전 국민운동참여본부 상임본부장), 장상훈 민주당 거제지구당 위원장, 하귀남 개혁당 경남도 집행위원 등을 선출했다. 이날 총회에는 민주당 정동영 고문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

참여본부는 앞으로 시·군 조직을 갖춰 1만∼2만명 규모의 회원을 모집할 계획이고 현재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개혁신당에도 깊이 관여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정개위도 이날 부산시 연제구 거제동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9일 발족식을 앞두고 위원회 1차 지도부 명단을 발표했다. 1차 지도부에는 조성래 위원장을 비롯해 상임고문 신상우 전의원, 고문 김동수 부산 생명의전화 이사장, 정책자문단장 김광철 동아대 교수, 정치개혁위원장 허진호 변호사, 정당개혁위원장 노재철 민주당 동래지구당위원장 등 67명이 참여하고 있다.


부산정개위는 9일 발족식과 함께 민주당 천정배 신기남 의원, 정동영 김원기고문을 초청해 정치워크숍을 열고 부산지역의 정치개혁과 신당창당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부산정개위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겨냥, 정치개혁·세대교체를 위해 시민단체 지도자, 386세대 대표주자, 개혁적 여성인사 등을 골고루 참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PK지역의 정치개혁 모임에는 작년 대선 노무현후보 지지선언그룹, 노사모 회원, 민주당 노대통령 직계그룹, 개혁당 당원에다 시민단체와 노동계 인사들까지 망라돼 있어 한나라당 일색인 이 지역 정치지형에 얼마나 큰 변화의 파장을 불러올지 벌써부터 주목된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