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계추, 의원 빼가나” 한나라 긴장감 고조


한나라당은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들이 포진한 부산정치개혁추진위원회(정개추)에 경계의 눈길을 던지고 있다.

부산지역 대야 공략의 거점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개추에 참여한 신상우 전 국회부의장 등이 이 지역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은밀하게 손을 내미는 등 다각적인 ‘포섭’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신 전 부의장은 최근 상도동을 방문,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도 협조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내에선 여권의 부산공략 시나리오가 떠돌고 있는 가운데 “신상우 이기택 전 의원이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여권이 부산에 연고를 가진 ‘젊은 피’ 수혈을 위해 백방으로 뛰고 있다” “모 의원이 집중 타깃”이라는 등의 소문이 무성하다.

그러나 부산지역 의원들 대부분은 이같은 여권의 구애를 일축하고 있다. 노대통령의 부산상고 후배인 권태망 의원은 “노대통령과는 코드가 맞지 않다는 것을 서로 잘 알고 있다”면서 “동창회에서도 나와 노대통령을 분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한 의원은 “여권 핵심인사를 우연히 만난 적이 있으나 거취 문제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었던 것”이라며 “한나라당을 떠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으나 “일부 의원의 경우 애매한 입장인 것 같다”고 전했다. 박종웅 의원은 “여권 인사와 몇번 만난 자리에서 노대통령이 민주계 출신인 만큼 노대통령을 도와달라는 부탁이 있었다”면서 “좀더 지켜본 뒤 결정할 것”이라고 참여정부 합류여부와 관련, 여운을 남겼다. 따라서 부산발 정계개편은 향후 노대통령 측근들의 집중 공략과 민심의 변화추이 등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