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신당논의 이번주 분수령


민주당의 ‘개혁신당·통합신당’ 논쟁을 둘러싼 갈등이 6일 확대간부회의와 ‘의원·전문가 토론회’를 계기로 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신당 논의가 이번주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특히 신·구주류가 혼재한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과 상임고문이 참석하는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신당의 주체와 성격, 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당 공식기구에서 신당에 관해 논의하는 것은 지난달 28일 신주류 핵심 22인의 신당창당 선언 이후 처음이다.

신주류측은 같은날 소속의원과 학계인사 등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신당추진의 이념과 정책’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어 개혁신당론의 당위성을 부각시키고 13일엔 원내외 위원장이 참석하는 워크숍을 열어 개혁신당 대세론을 굳힌다는 전략이다.

신주류 핵심에선 이달내 당내에 신당추진위를 구성하고 창당 주체를 결정한 뒤 당 밖의 다른 신당 참여세력도 포함하는 창당준비위원회를 만들어 오는 7월이나 늦어도 8월께 신당을 창당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이어 11월 전국적인 지구당 창당 완료→내년 1월 의원후보 경선 등록→3월초 의원후보 선출 등 창당 후 총선준비 시나리오까지 이미 제시됐다.

그러나 첫 관문인 신당추진위원회 구성과 관련, 추진위원장과 위원 구성비율, 추진위의 권한과 기능 등을 놓고 신·구주류간 치열한 샅바싸움이 예상된다.

중도·구주류측의 ‘통합개혁모임’(총간사 강운태 의원)은 신주류측에 맞서 ‘통합신당론 확산’을 겨냥한 당내 중도파 의원들을 상대로 세규합 작업에 적극 나서는 한편, 소속의원 연찬회 소집을 지도부에 다시 요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동영 천정배 신기남 의원 등 신주류 강경파는 중도·구주류측의 통합신당론에 대해 ‘물타기 전략’이라고 일축하며 민주당의 해체를 통한 신당 창당이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신당을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대철 대표와 김원기 김상현 정동영 김근태 조순형 의원 등 범신주류 중진 6인은 지난 주말 만찬회동을 갖고 ‘개혁적 국민통합’ 성격의 신당을 만든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조만간 당내에 신당 추진기구를 구성키로 했다.


민주당내 신당 추진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7일 노무현 대통령과 정대철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가 당·청협의를 재개할 예정이어서 노대통령이 신당 논의에 관해 어떠한 입장을 표명할지도 주목된다.

또 경남참여개혁운동본부가 지난 2일 발족된 데 이어 9일 부산정치개혁추진위가 출범하는 등 노대통령 측근들이 주도하는 신당지원 외곽조직이 전국 각 지역에서 속속 결성되는 추세도 신당 논의 향방의 주요 변수로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개혁당 김원웅 대표는 지난 4일 “기득권을 가진 현 3당체제가 일거에 없어지기는 어려운 만큼 4당 체제로 총선을 치르고 내년 총선을 거치면서 단계적으로 지역주의를 없애나갈 것”이라고 말해 신당 창당을 계기로 정치권이 4당체제로 개편될 것이라고 언급, 관심을 모았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