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승용차 등록 1000만대 돌파


전국의 승용차 등록대수가 1000만대를 돌파했다.

5일 건설교통부가 집계한 자동차 등록현황에 따르면 지난 4월말 현재 승용차 등록대수는 1001만5790대로 자동차 등록현황 집계 이후 처음으로 1000만대를 넘어섰다. 지난 1903년 고종황제가 국내에 처음으로 자동차를 도입한 이후 100년만이다. 인구가 4800여만명임을 감안할 때 국민 4.8명당 승용차 1대를 보유한 셈이다.

승용차 총 등록대수를 용도별로 보면 자가용이 968만5642대로 전체의 96.7%를 차지했고 영업용 31만3157대(3.1%), 관용차 1만6991대(0.2%) 등이다.

승용차 등록대수는 지난 45년 해방 당시 남북한을 통틀어 1371대에 불과했다. 이후 40여년만인 지난 88년 111만7999대로 처음으로 100만대를 돌파했고 이 때를 기점으로 자동차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불과 6년만인 94년엔 500만대를 넘어섰다.

승용차 등록대수는 97년 외환위기를 맞으면서 한때 증가세가 주춤하기도 했으나 2000년 이후 연간 100만대씩 급증세를 보이며 500만대를 돌파한 지 9년만에 1000만대 시대가 열렸다.


지역별 승용차 등록대수는 경기와 서울이 각각 224만대와 210만대로 200만대를 넘어섰고 부산 65만대, 대구 57만대, 인천 53만대, 대전 34만대, 광주 28만대, 울산 26만대 등이다.

한편 승합차, 화물차, 특수차 등을 포함한 자동차 총 등록대수는 4월말 현재 1428만7855대로 지난해말에 비해 30만대 이상 늘었다. 수입차도 87년 시장개방 이후 지난 4월 현재 총 9만4000대를 돌파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