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아파트평당가 1015만원선 넘었다


서울지역의 아파트 평당매매가격이 평균 1015만원을 넘어섰다.

부동산114는 지난 2일 기준 서울시내 아파트 2368개 단지, 105만4329가구의 평당 가격을 조사한 결과, 평균 1015만6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말에 비해 2.5% 상승한 것이다.

서울지역 아파트 평당가는 올해들어 지난 1월 일시적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후 기존 아파트 가격이 오르고 고가 분양된 신규 아파트 입주가 늘면서 지난달 11일에 1000만원을 돌파했다. 이어 저밀도 등 재건축 단지의 아파트가격이 급등하면서 20여일만에 추가로 15만원이 올랐다.


서울지역 아파트 평당가격은 지난 99년말 642만2700원에서 2000년말 668만3500원, 2001년말 765만9100원,지난해말에는 990만2300원을 기록했다.

구별로는 강남구가 1782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초(1576만원), 송파(1478만원), 용산(1293만원), 강동(1189만원), 양천(1100만원),광진(1048만원) 중구(1026만원)등도 평당 1000만원 이상을 기록했다. 나머지 구는 598만∼912만원 수준이다.

/ hyun@fnnews.com 박현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