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동영고문, “개혁신당은 범개혁세력 통합”


민주당 신주류 핵심인 정동영 상임고문은 5일 “새로 창당하려는 개혁신당은 이전 세대의 정당과 구별되는 ‘제4세대 정당’이며 지역할거주의 정당의 틀을 깨는 범개혁세력의 통합 정당”이라며 ‘4세대 정당론’을 폈다.


정고문은 차세대 정당에 대해 “명망가 중심의 이승만 시대의 1세대 정당, 군사권위주의 하에서 들러리 정당에 불과했던 박정희·전두환 시대의 2세대 정당, 87년 이후 양김 시대의 3세대 정당에 이은 전혀 새로운 형태의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즉 당비를 납부하고 당원교육을 받은 기간당원이 당의 정책 결정과 공직후보 선출권을 갖는 참여민주주의적인 정당으로서 기존의 1인 지배 정당이나 지역할거주의 정당과는 분명하게 구별되는 정당이라는 주장이다.

정고문은 6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김재홍 경기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조찬 세미나를 통해 ‘4세대 정당론’을 비롯해 개혁신당 창당의 이론적 근거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