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세운상가, IT단지로 재개발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일대 4만4000여평이 첨단 IT단지로 재개발된다.

서울시는 청계천 복원 사업과 함께 지난 20년 가까이 재개발 추진이 흐지부지됐던 세운상가 주변 구역 4만4000여평에 대한 재개발을 다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시 청계천 개발 기본 구상안에 따르면 세운상가 주변은 전자·조명 상가가 많은 점을 감안해 IT단지로 바뀔 계획이다.

서울시 박성근 청계천복원계획담당관은 “세운상가를 중심으로 남·북·좌·우로 있는 4개 블록에 대한 재개발을 임차 상인의 권리를 우선 존중하는 측면에서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 말했다.


시는 재개발 방식과 관련, 청계천 복원의 환경성을 감안, 고층·과밀이 되지 않도록 현재 도심 재개발에 적용되고 있는 용적률 600% 기조는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따라 세운상가 주변은 공구상 등 청계천 상인 이주대책과 별도로 청계천에 남을 상인들을 수용하기 위한 방식으로 재개발 계획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는 이를 위해 연구용역비 3억원을 들여 세운상가 주변 블록에 대한 정밀현장 조사에 착수하고 현지 상인들을 상대로 조만간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 eclipse@fnnews.com 전태훤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