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 살리기’ 위한 지원없다


유지창 산업은행 총재는 6일 대우증권 처리와 관련, “매각이 최상의 방안인지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대우증권을 산은의 자회사로 남겨둘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또 SK글로벌 처리문제와 관련해서는 “어떠한 연유로도 과거처럼 특정기업이나 그룹을 꼭 살리기 위해 지원한다는 것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총재는 이날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다음주중 SK글로벌 추가부실 여부와 규모, 계열사 지원 등의 자구안이 나오면 그 결과를 검토한 후 관계기관과 협의해 처리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총재는 또 “SK글로벌이 회생하려면 앞으로 수익모델이 어떤 것인지, 채권단이나 SK관계사들이 어느 정도 손실을 분담할 수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따져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미리 예단을 갖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SK그룹 계열사들이 SK글로벌 지원에 소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 “일반적으로 SK그룹은 채권단이 많이 부담하기를 바라는 입장이고 채권단은 그 반대가 아니겠느냐”고 답했다.

유총재는 현대상선의 4000억원 대출과 관련한 특검에 대해 “산은이 특검대상이 됐다는 것 자체가 유의해야 할 점”이라며 “앞으로 특검을 통해 나타난 결과를 보고 고쳐야 할 부분이 있다면 고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회사인 산은캐피탈과 매각을 추진중인 대우증권 처리문제에 대해 “현재 여러가지 방향에서 검토중”이라며 “대우증권의 경우에는 관계부처와 조율이 필요하겠지만 꼭 파는 것이 최선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