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장상 前이화여대 총장 자서전, ‘지금도…’출간


첫 여성 국무총리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낙마했던 장상 전 이화여대 총장이 오는 12일 자서전 ‘지금도 나는 꿈을 꾼다’를 펴낸다.

장 전총장은 이 책에서 가난했던 어린시절부터 지난해 7월 국회 청문회에서 총리 인준이 좌절된 이후 최근 심경까지 64년의 삶을 360쪽에 걸쳐 진솔하게 털어놨다.


장 전총장은 “국회 청문회에서 부도덕한 인물로, 결국 국회에서 총리 인준에 실패한 뒤 가만히 집에 있으면서 그동안 스스로 가졌던 생각과 밖으로 비쳐지는 내가 많이 다르다는 생각에 반성하는 마음으로 삶 전체를 되돌아보다 글을 쓰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자서전 출간을 계기로 마음을 다잡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 전총장은 오는 10일 이화여대의 자매학교인 미국 셰넌도어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는데 이어 오는 23일에는 모교인 프린스턴 신학대학원에서 남편인 박준서 연세대 교수와 함께 ‘자랑스런 동창상’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