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대전·충청 이달 5500여가구 분양


신규 분양시장 열기가 지속되고 있는 대전·충청권에서 이달에 모두 5500여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대전지역은 행정수도 이전 후보지와 맞물려 올 연초부터 집값 상승과 함께 뜨거운 청약열기를 보여 이달 분양시장에서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대전 유성구 대덕테크노밸리를 비롯 충남 아산, 충북 청주 등 충청권 12곳에서 새 아파트가 선보일 예정이다.

대덕테크노밸리에서는 이달 말부터 내년초까지 8000여가구가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1단계 사업지구 6만7000여평에서 대우건설, 쌍용건설, 한화건설, 운암건설 등 6개 업체가 이달 말 4000여가구를 내놓을 예정이다. 분양가는 평당 470만∼500만원선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대덕테크노밸리 기획팀 강경모 과장은 “인·허가에 대한 유성구청의 심의가 끝나 사업승인을 검토중”이라며 “분양승인을 거쳐 이달말이나 6월초쯤 분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운암건설 김용석 차장은 “고속도로 접근이 쉬운 대전 최상의 요지에 위치해 청약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라며 “아파트와 단독주택을 합쳐 1만가구가 들어서면 자족신도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덕테크노밸리는 입지적으로 회덕분기점에서 가까운 북대전 나들목으로 바로 진입이 가능하다. 대전시에서는 동시분양을 원하고 있지만 업체사정에 따라 나뉘어 분양될 가능성이 높다.

분양에 나서는 업체는 1블록 한화건설(705가구), 2블록 대우건설(662가구), 3블록 쌍용건설(502가구), 4블록 SD랜드(500가구), 5블록 신동아건설(927가구), 6블록 운암건설(700가구) 등이다.

대덕테크노밸리의 주거지역은 220%의 용적률이 적용되고 25층 이하로만 지어진다. 또 모든 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해 일조권과 조망권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단지내에 해외 명문대학과 외국어 고등학교가 들어서는 것도 특징이다.

이밖에 대전에서는 대주건설이 가양동에서 24∼32평형 670가구, 금성백조가 서구 복수지구에서 35∼49평형 463가구, 계룡건설이 336가구를 공급한다.
금호건설은 경부고속철 개통과 신도시 건설 논의로 관심을 끌고 있는 충남 아산시 배방동에서 32·38평형 282가구를 분양하고, 대우건설은 충북 청주시 가경동에서 39∼52평형 575가구, 대한주택공사는 충남 공주시 신관동에서 5년 임대 21·24평형 512가구를 이달중 공급한다.

지난달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대전 유성구와 서구는 분양권 전매가 1년간 금지된다는 점과 5년 이내에 청약에 당첨된 사람과 2주택 이상 소유자, 세대주가 아닌 사람(2000년 9월5일 이후 가입자)은 청약 1순위 자격이 없다.

한편 행정수도 이전 등으로 개발이 활기를 띠고 있는 충청권의 아파트 분양은 올 1·4분기 들어 대전(6313가구)과 충북(2464가구)이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각각 353.2%, 125.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