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신도시 김포 파주 확정


정부는 경기 김포시 운양동과 장기동·양촌면 일대에 480만평, 파주시 교하읍 운정지구 주변에 275만평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키로 했다. 김포신도시에는 7만가구, 파주신도시에는 4만7000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전망이다.

건설교통부는 9일 중앙도시계획위원회(중도위) 회의를 열어 수도권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신도시 후보지를 이같이 확정하고 해당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 투기행위를 예방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건교부는 또 신도시 개발을 통한 주택공급 확대와 더불어 수요관리 차원의 분양권 전매 제한 확대 등 부동산시장 안정 종합대책도 함께 발표할 계획이다.

김포 신도시는 분당(590만평)보다 작고 일산(470만평)보다는 약간 큰 480만평 규모로 이중 163만평이 주택건설용지로 조성돼 아파트?^연립주택 등 공동주택 6만5000가구와 단독주택 5000가구 등 7만가구가 지어져 21만여명이 입주하게 된다.

또 기존 148만평의 운정지구를 확대해 개발되는 파주 신도시는 평촌(154만평)의 2배쯤 되는 규모로 4만7000가구가 지어져 14만2000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김포 신도시는 송도신도시나 김포경제특구 등과 연계, 개발되고 신공항철도, 지하철9호선 등 교통망이 확충될 예정이며 남북교류 거점 역할을 하게 될 파주 신도시도 기존 운정·교하지구 및 출판단지 등과 연계해 개발되고 제2자유로, 경의선 복선전철화, 제2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이 교통대책으로 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신도시는 다른 신도시와 비교해 녹지율(분당 20%, 일산 22%)은 25% 안팎으로 높이는 대신 ㏊당 인구밀도(분당 198명, 일산 176명)는 130∼140명선으로 낮춰 환경친화적인 저밀도 도시로 개발한다는 것이 건교부의 복안이다.

건교부는 오는 2006∼2007년께 아파트 분양을, 2008∼2009년께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밖에도 경부고속철도 역사가 들어서는 광명시 일대 340만평과 성남시 서울공항 등이 강남 주거수요를 대체할 남부권 신도시 후보지로 검토되고 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