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 핵재처리 특이징후 미확인”


정부는 8일 ‘북한이 8000여개의 폐연료봉 재처리작업을 시작했다는 징후가 포착됐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 “지난 4월말 징후를 포착한 것은 사실이나 그 이후 추가 활동이나 특이동향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공식입장을 전하면서 “정부는 그간 한·미간 긴밀한 정보협력을 바탕으로 북핵 재처리 시설을 집중 추적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며 “현상황에서 북한이 재처리시설 가동에 나섰다고 단정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김희상 청와대 국방보좌간도 “폐연료봉을 재처리했다고 판단하려면 고열과 수증기 등의 징후 외에 재처리 과정에서 사용되는 화공약품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일정한 수준의 요수가 감지돼야 하나 아직까지 그런 징후는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