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사히료쿠켄 1R] “한국돌풍 불씨 살리자”…한희원 선두와 4타차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코리언 돌풍’의 불씨를 지핀다.

9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오거스타의 마운트빈티지플랜테이션골프장(파72·6321야드)에서 열린 아사히료쿠켄인터내셔널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에서 한희원이 2언더파 70타로 공동 선두인 로지 존스(미국),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이상 66타)에 4타차 공동 13위로 한국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코리언 돌풍’의 쌍두마차 박세리(25·CJ)와 박지은(24·나이키골프)은 1오버파 73타를 쳐 선두에 7타나 뒤진 공동 60위로 밀렸다.

또 1언더파 71타를 친 박희정(23·CJ)과 고아라(23·하이마트)가 공동 26위를 달렸고 강수연(27·아스트라)·장정(23)·이정연(24·한국타이어)은 이븐파 72타로 공동 46위, 김미현(26·KTF)·김영(23·신세계)·김초롱(19·미국명 크리스티나 김) 등은 2오버파 74타를 치는 등 한국선수들이 전반적으로 부진을 보였다.

이로써 3주 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는 한국 선수들은 남은 3일 동안 상위권 추격에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시즌 3번째 우승컵을 안고 귀국길에 오르겠다는 각오로 나선 박세리는 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이 다소 흔들리면서 버디를 1개밖에 뽑지 못하고 2개의 보기를 곁들여 첫날 상위권에 나서는데 실패했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박지은 역시 샷이 불안한데다 퍼팅이 30개까지 치솟는 난조 탓에 버디 3개를 기록했지만 4개의 보기를 기록하는 기복을 보였다.

줄리 잉스터와 함께 미국의 40대 기수로 꼽히는 존스는 단 24개의 퍼트로 18홀을 마무리짓는 절정의 퍼팅 감각을 앞세워 8개의 버디를 쓸어담으며 모처럼 선두로 나섰고 구스타프손도 보기 없이 6개의 버디를 골라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역시 1위를 달렸다.

‘미국의 희망’ 로라 디아스와 ‘슈퍼 루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등은 4언더파 68타를 때려 공동 4위에 포진했다.

/ 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