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상회담 장소 논란] “부시별장 왜 초청 못받았나”


9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장소 문제가 논란이 돼 당 대표가 해명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발단은 이날 회의에서 북핵관련 외교관계 보고를 하다 불쑥 정상회담 장소선정 배경에 의문을 표시한 조순승 당 북핵특위 위원장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조위원장은 “미국측이 미 대통령 별장이 있는 캠프 데이비드나 부시 대통령의 텍사스 크로포드 목장으로 왜 노대통령을 초청 안했는지 모르겠다”고 운을 뗀 뒤 “부시 대통령이 친분이 있거나 우호적인 인사들만 이곳으로 초청하는 성향이 있다”며 정부 외교력의 문제점을 제기했던 것.

조위원장은 이런 우려의 근거로 오는 23일 미·일 정상회담을 갖는 고이즈미 일본 총리의 예를 들면서 부시대통령이 일본과의 친밀함을 표시하기 위해 당초의 장소를 크로포드 목장으로 변경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회의가 끝난 뒤 정대철 대표는 조위원장의 발언이 확대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여겨 이낙연 대표비서실장을 통해 해명했다.


정대표는 정상회담 장소문제에 대해 “노대통령 취임전인 지난 2월 대미특사로 방미했을 때 콜린 파월 국무장관에게 제의했으나 이미 방침을 정해놨던 미국이 우리측에 통보해와 결정됐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대표는 “지난 4월10일 토머스 허버드 미 대사로부터도 구체적인 해명을 직접 전해들었다”며 “부시 대통령은 처음 만나는 외국정상을 캠프 데이비드나 크로포드로 초청한 전례가 없고 또한 외교상 결례라고 판단해 장소를 정했다”는 말을 들었다. 고이즈미 총리의 경우는 부시 대통령과 몇 차례 만난 친분이 있기 때문에 크로포드로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